인디펍 독립출판물 플랫폼 인디펍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반짝이는 에펠탑을 매일 볼 수는 없었지만

반짝이는 에펠탑을 매일 볼 수는 없었지만

기본 정보
판매가 13,000원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
수량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PRICE 0
구매하기예약구매
구매하기예약구매

품목 정보

책 제목: 반짝이는 에펠탑을 매일 볼 수는 없었지만

부제: 찬란하고 우울했던 파리에서의 시간
저자: 김지선
출판사: 새벽감성
출간일: 2021-07-07
분야: 에세이
제본: 무선제본
쪽수: 200p
크기: 110*170 (mm)
ISBN: 9791190604055
정가: 13,000원


책 소개
낡은 흑백사진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소중해지는 파리에서의 시간.
스쳐갔고, 스며들었던 파리의 일상을 추억하는 단상집.

2001년부터 2006년까지 짧으면 짧고 길면 긴 5년 반 동안 파리에서의 시간을 흑백사진과 함께 짧은 글로 엮었다. 우중충했던 파리의 공기와 하늘에 찬란히도 빛나던 반짝이는 에펠탑의 기억이 그리움의 감정과 만나 추억으로 빛난다. 되돌아보면 우울했지만 찬란했던 순간, 20년이 지나 되돌아본 20대였던 감정들, 특별할 것 없지만 특별하게 느껴지던 소중한 파리에서의 일상을 당신에게 전한다.

저자 소개
김지선
2001년 3월 28일 한국을 떠나 파리에서 살다가 2006년 10월 1일 귀국했다. 귀국 후 여행작가가 되었고 지금은 동네에서 작은 독립서점 『새벽감성1집』을 운영 중이다. 생각 없이 용기만 가득했던 스물세 살부터 눈물을 감출 줄 알게 된 스물여덟까지…, 파리에서 살던 그때로 돌아가고 싶어 매년 파리에 다녀온다. 매년 그리움으로 그곳을 찾는다.

목차
-


책 속으로

 

 

 

 

 

 

 

 

 

 


그때, 20세기에서 21세기로 넘어가던 그때는 비행기의 흡연석과 금연석의 경계가 모호했다. 금연석에 앉아 있었어도 흡연석과 가까운 자리면 담배 연기를 고스란히 맡아야 했다. 레스토랑에도 흡연석과 금연석이 있었다. 처음 파리에 도착했던 때는 파리의 지하철 중 이 층짜리 RER 열차의 일 층은 흡연석이기도 했다. 무엇을 원하는지, 어디에 앉고 싶은지 정확히 알지 못하면 원치 않은 곳에서 내내 힘들었다. -14p

언젠가부터 그리운 날이면 에펠탑이 보고 싶었다. 언젠가부터 울고 싶을 때 에펠탑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언젠가부터 소리 내 울지 못하고 울음을 삼키는 연습을 하고 있었다. 언젠가부터 에펠탑은 내 그리움의 한구석이었다.  - 77p

"어디서 사랑 고백을 받고 싶어?"
누군가 뜬금없이 던진 질문에 우리는 모두 설레었다. 어떤 친구는 에펠탑 꼭대기에서 고백받고 싶다며 그날을 위해 에펠탑에 오르는 것을 아끼고 있다고 했고, 어떤 친구는 센강에 앉아 함께 노을을 보며 고백받고 싶다고 했다. 어떤 친구는 어느 작은 성당에서 고백받고 싶다는 등 우리는 참 다양한 곳에서 설레는 사랑을 꿈꿨다. - 84p

2002년엔 파리 시청 앞 광장에 커다란 스크린이 설치되어서 그곳에서 열심히 응원할 수 있었다. 한국의 뜨거운 응원 열기를 TV로 보며 한국에 가고 싶었지만 파리 시청 앞 광장이 있어서 조금의 위안이 되었다. 한국과의 시차 때문에 학교 수업 중인 아침이나 낮에 월드컵 경기가 열려서 경기를 모두 볼 수는 없었지만 수업이 끝나면 부리나케 시청 앞 광장으로 향했다. 휴대폰도 없고 인터넷도 쉽지 않아 시청에 가지 않으면 경기 진행을 알 수 없으니 무작정 뛰었다. -102p

비 오는 것을 왜 이렇게 싫어했을까. 생각해보면 비가 아니라 비로 인해 젖는 것이 싫었다. 비가 오면 촉촉해지는 기분이 싫었다. 빗물 때문에 찝찝한 기분이 싫었다. 그래서 비에 젖지 않도록 비가 그친 후 걸었다. 하지만 비가 내릴 때 나를 젖게 하는 것은 하늘에서 내리는 비가 아니라 땅에 고여 있는 빗물이었다. - 159p

오랜만에 꺼낸 일기장엔 힘들고 우울하다는 말이 가득했지만, 무엇 때문에 힘들고 우울했는지 그때의 아픔이 지금은 기억도 나지 않고 아프지 않다. 어쩌면 그 시절에는 어디에 있건 나는 힘들고 우울하지 않았을까, 그게 당연한 것이 아니었을까. -190p

출판사 서평
시간을 거슬러 어떤 순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언제로 돌아가려 할까. 돌아가고 싶은 건 그때의 나일까, 그때 머물던 그곳 때문일까…. 

20대의 우리는 어디에 있건 힘들고 우울했을지 모른다. 그때는 그게 당연한 것이 아니었을까. 20년이 지난 후 되돌아보면 당시 왜 우울했는지 그때의 아픔이 기억이 나지 않고 아프지 않다. 오히려 내 생애 가장 빛나고 소중하며 찬란한 순간이었다고 떠올린다. 

한 번은 스쳤을 것 같고, 때때로 같은 공간에 머물렀을지도 모르고, 한 번이라도 파리에서 머물렀던 사람이라면 이 책이 당신의 그리움의 한 구석이 되길 바란다.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반짝이는 에펠탑을 매일 볼 수는 없었지만
판매가 13,000원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3일 ~ 5일
  • 배송 안내 : -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반품/교환 비용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입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1:1문의, 고객센터(0507-1304-8004)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상품사용후기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 Q&A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